땡글이      2010/01/20 07:38:13     7658     0   
   지나고 보면 그리운 것 뿐인데
당장은 뼈를 녹일 것 같은 아픔이나
슬픔이였을지라도
지나고 보면 그것마져도
가끔은 그리워질 때가 있습니다.어떻게 견디고 살았던가 싶을 만치
힘들고 어려웠던 일도
지금 조용히 눈을 감고 그때를 추억하다 보면
더욱 생생하고 애틋한 그리움으로
가슴에 남아 있는걸 보면 그렇습니다.어찌 생각해보면
지금 이시간이 세상이 무너지는 듯한
절망과 고통스러운 삶의 질곡에 서있다 할지라도
결코 이겨내지 못할 일은 없다는 뜻이 아닐런지요?조금 잃을 것을 가지고
자신의 전부를 잃은 것처럼 절망하는 것은
남이 가지지 못한 것을 갖고 있음을 보지 못함이요.남이 가진 것을 조금 덜 가짐에서 오는 욕심이고
비워야할 것을 비우지 못함에서 오는 허욕 때문이며
포기와 버림에 익숙하지 못해서일 수도 있습니다.생사를 넘나드는 기로에 서있는
사람들의 기도는 참으로 소박합니다.비록 평생 일어서지 못한다 할지라도
살아 숨쉬고 있음 그 하나가 간절한 기도의 제목이 되고
그로 인해 더없는 기쁨과 감사의
눈물을 흘리는 이들을 보게됩니다.남의 가슴에 들보 박혀 있는 큰 아픔 보다
내 손끝에 작은 가시의 찔림이
더 아픈 것은 사실이기 때문에
다른 이의 아픔의 크기를 가늠하긴 어렵지만
더 이상 자신만의 생각과 판단으로
스스로를 절망의 늪으로
밀어넣는 일은 말아야 합니다.지난 날을 되돌아보면 아쉬움도 많았고
후회와 회한으로 가득한 시간였을지라도
앞에서 기다리고 있는
새 날의 새로운 소망이 있기에... 더 이상은 흘려보낸 시간들 속에
스스로를 가두어 두려하지 마십시요.
   
코멘트를 작성하시면 2 포인트가 지급됩니다.

       

5954 아버지의 땀 냄새 땡글이 01/26 8079
5953 마음에서 마음으로 가는 길 땡글이 01/26 7858
5952 자산을 늘리는 방법 빠박이 01/26 7829
5951 몽당연필의 추억 빠박이 01/26 7748
5950 5억원짜리 단독주택 재산세는? 빠박이 01/26 8657
5949 토마토 알고 먹자 빠박이 01/26 7776
5948 가난한 집 아이들 빠박이 01/26 7916
5947 포인트... 아스피엘 01/22 7700
5946 무료계정.. 아스피엘 01/22 7758
5945 윽.. 아스피엘 01/22 7644
>> 지나고 보면 그리운 것 뿐인데 땡글이 01/20 7658
5943 세상을 보게 해주는 창문 [1] 땡글이 01/20 8954 01/25(15:52)
5942 삶은 개구리 증후군 땡글이 01/20 8335
5941 행복을 여는 비밀번호 땡글이 01/20 7795
5940 가장 아름다운 가위,바위,보 땡글이 01/20 6618
FIRST123456713LA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