땡글이      2010/01/20 07:36:16     6381     0   
   가장 아름다운 가위,바위,보
가장 아름다운 가위, 바위, 보
아버지와 아들이 있었습니다.
아버지는 아들에게 말했습니다.
"아빠랑 가위 바위 보를 할까?
네가 이기면 부탁하는 것은 뭐든지 다 들어줄 테니까."
"그럼 아빠, 내가 갖고 싶은 것 다 사 줄 거야?"
"물론이지. 네가 갖고 싶은 것은 아빠가 모두 다 사줄게." 아버지와 아들은 그래서 가위 바위 보를 했습니다.
그런데 가위 바위 보를 할 때마다
아들은 단 한번도 진 적이 없습니다.
그것이 아들은 그렇게 신이 날 수가 없었고
즐거움이자 낙이기도 했습니다.
아들은 가지고 싶은 장난감,
먹고 싶은 모든 것을 다 사달라고 했고
아버지는 즐거이 아들과의 약속을 지켰습니다.아버지는 가위 바위 보를 해서 이겨
기뻐하는 아들을 보면서
자신도 기쁨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아버지가 가위 바위 보를 할 때마다
아들에게 일부러 져준 것을
아들은 아직 어려서 알지를 못합니다. 오직 주먹밖에 낼 줄 모르는 아들!
아버지의 아들은 태어날 때부터 손가락이 없어
조막손으로 태어나 오직 주먹밖에 낼 수가 없습니다.
언제까지고 아버지는 이런 아들에게 계속 지고 싶어합니다.
언제까지나, 언제까지나...자기가 주먹밖에 낼 줄 모른다는 것을
아들이 스스로 알아차릴 때까지
아버지는 또 계속 져 줄 것입니다. 그러나 아버지는 아들이
자신이 주먹밖에 낼 줄 모르는 것을
알게 될 날이 오지 않기를 또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 유현민《행복 수첩 속의 이야기》중에서 -
…………………………………………………………………………자식 마음 상할까, 당신 아픈 마음
안으로 삼키고 또 삼키시는 분
가슴으로 눈물 흘리시는 아버지!
그 사랑에 심장을 쥐었다 놓는 듯 마음이 아파옵니다. 
   
코멘트를 작성하시면 2 포인트가 지급됩니다.

       

5954 아버지의 땀 냄새 땡글이 01/26 7798
5953 마음에서 마음으로 가는 길 땡글이 01/26 7624
5952 자산을 늘리는 방법 빠박이 01/26 7592
5951 몽당연필의 추억 빠박이 01/26 7518
5950 5억원짜리 단독주택 재산세는? 빠박이 01/26 8394
5949 토마토 알고 먹자 빠박이 01/26 7513
5948 가난한 집 아이들 빠박이 01/26 7669
5947 포인트... 아스피엘 01/22 7455
5946 무료계정.. 아스피엘 01/22 7539
5945 윽.. 아스피엘 01/22 7433
5944 지나고 보면 그리운 것 뿐인데 땡글이 01/20 7404
5943 세상을 보게 해주는 창문 [1] 땡글이 01/20 8644 01/25(15:52)
5942 삶은 개구리 증후군 땡글이 01/20 8095
5941 행복을 여는 비밀번호 땡글이 01/20 7537
>> 가장 아름다운 가위,바위,보 땡글이 01/20 6381
FIRST123456713LAST